• 최종편집 : 2021.1.19 화 04:33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양천구 공무원들, 손수 뜬 목도리 기부해 이웃과 따스한 정 나눠양천구 공무원 뜨개질 동호회 ‘손모아회’ 직접 만든 목도리 160점, 수세미 32점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에 기부
천선우기자 | 승인 2020.11.25 08:59
[뉴스에이=천선우기자] “처음에는 얼마나 서툴렀는지 몰라요, 그런데 점점 실력이 좋아지고 작품 수가 늘수록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우리가 정성들여 만든 작품들을 이웃들과 함께 나누자는 데 자연스럽게 의견이 모였죠” 양천구(구청장 김수영) 직원들로 구성된 뜨개질 동호회 ‘손모아회’가 정성들여 손수 만든 목도리와 수세미를 11월 24일(화) ‘따뜻한 겨울나기사업’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12월 말, 9급 새내기 공무원부터 동장까지 16명의 양천구 공무원들이 모여 매달 한 번씩 신정2동 주민센터에 모여 뜨개질을 서로서로 가르치고 배우는 동호회 ‘손모아회’를 시작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모임을 자제하고 달마다 회비를 모아 실을 사서 회원들이 각자 집에서 여가시간마다 한 땀 한 땀 정성들여 작품을 만들었다.

목도리와 수세미 등의 작품이 쌓일 때마다 솜씨도 점점 늘어갔다. 솜씨와 함께 정성들여 만든 작품이 하나둘씩 늘어감에 따라 자연스레 이 작품들을 이웃과 함께 나누자는 데 의견이 모였다.

기부가 결정되자 회원들은 “직접 만든 작품이 꼭 필요한 사람에게 가 유용하게 쓰였으면 하는 마음에 손끝에 더욱 정성을 담게 되었다”며, “서툴지만 즐겁게 시작한 동호회 활동이 기부로까지 이어져 동호회 회원들도 자긍심을 가지고 더욱 열심히 한 땀 한땀 작품을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이들이 이번에 기부할 작품은 목도리 160점, 수세미 32점으로, 양천구과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민관협력으로 진행하는 ‘2021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희숙 손모아회 동호회장은 “여가시간을 활용하기 위해 시작한 취미활동 동호회가 이웃과의 따뜻한 나눔으로 이어져 뿌듯함을 느끼며, 앞으로도 이웃을 위한나눔 활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전했다
 

천선우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