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26 화 21:53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천년을 잇는 새로운 장르, 옻칠 인생 70주년 김성수 한국현대옻칠회화전 개최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1전시실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21.10.14 03:13

[뉴스에이 = 이미향 기자] 통영옻칠미술관 김성수 관장의 옻칠 인생 70주년을 맞아 『김성수 한국현대옻칠회화전』이 오는 10월 20일(수)부터 28일(목)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 1전시실에서 개최된다.

김성수 관장은 한국 현대 옻칠 예술의 선구자라는 무게감을 당당하게 받아들이면서 한국 전통미술의 한 장르인 나전칠기를 회화(繪畫)의 형태로 발전시킨 노장(老將)이다. 

그의 작품은 기원전 세기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다호리 고분군에서 출토된 한국형 옻칠 제기인 <방형칠두(方形漆豆)>에 뿌리를 두고 있다. 이후 신라의 칠전(漆典), 조선의 건칠도감(乾漆都監) 12공방으로 이어지며 전승되어온 옻칠의 정체성을 올바르게 계승하면서 현대적 회화성을 살려 대한민국 옻칠 예술의 맥을 이어가는 것을 그는 사명으로 삼는다. 

옻칠회화 작업은 일반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는 회화작업과는 차원이 다르다. 먼저 옻칠 그림에 필요한 나무판을 만들어 옻칠을 하고 그 위에 삼베를 입힌 뒤 다시 옻칠로 견고하게 바탕을 만들고 시문을 한다. 그리고 채색을 덧입히고 조형작업을 한 후에도 10여 차례옻칠을 덧입히며 광택을 낸다. 이 모든 과정을 끝낸 옻칠회화 작품은 마치 보석과 같은 광채를 띄며 반짝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독보적인 조형미와 옻칠 특유의 우아하고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작품 5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본 전시는 경상남도와 통영시 그리고 기업과 예술의 아름다운 만남을 잇는 경남메세나협회와 경남자동차판매㈜(메르세데스-벤츠 공식딜러)의 특별후원으로 개최된다.

[작가 소개]
김 성 수
1951 옻칠 입문(통영 나전칠기 기술원 양성소 1기생)
1963 - 1966 국전공예부 제12회~15회 연 4회 연속 특선, 제12회 공예부 대상
1966 - 1972 홍익대학교 공예학부 목칠공예 교수 역임
1972 - 1998 숙명여자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역임
2002 '옻칠(Ottchil)'을 고유명사로 국제 사전에 등재
2006 - 현재 통영옻칠미술관 개관 및 관장(현대 옻칠회화 선구자)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