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7 금 21:56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영등포구, 서울시 최초 ‘문화도시’ 지정2022년부터 5년간 국비 100억 원 포함 최대 200억 원 예산 지원
천선우 기자 | 승인 2021.12.25 02:01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서울=천선우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됐다고 밝혔다.
 
문화도시로 지정될 경우 향후 5년간 행정적 지원과 함께 국비 100억 원을 포함, 최대 200억 원 상당의 예산을 지원받게 되며, 지역적 특색을 지닌 문화자원의 발굴과 활용, 고유의 문화환경 조성을 위한 종합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018년부터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역별 문화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자체를 지정해 행·재정적 지원을 제공하며 주민의 문화적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꾀하고 있다.
 
제3차 문화도시 지정 신청에는 전국 41개 지방자치단체가 계획서를 제출하며 문화도시 조성을 향한 열띤 관심과 참여를 보여주었다.

영등포구는 지난 2020년 41개 지자체 중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예비문화도시에 승인되었고, 1년간 예비문화도시 사업의 운영과 추진기반 확보를 위해 힘써온 결과,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서면 검토 및 현장 실사 등 꼼꼼한 심사를 거쳐 최종 6개의 문화도시 지정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영등포구는 ‘우정과 환대의 이웃, 다채로운 문화생산도시 영등포’를 비전아래, 40만 구민의 이야기가 살아 숨쉬는 창조적 공유지(Creative Commons)로의 도약과 성장을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21개 범주의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쉼없이 추진하며 ‘문화협치’, ‘문화공유’, ‘문화다양성’, ‘생태문화’의 핵심가치를 공유하고 발전해나가는 데 힘썼다.
 
특히, 문래창작촌과 도림천-안양천-여의샛강 등의 도시문화 자원을 기반으로 5개 생활권역(양평당산권역, 여의권역, 영등포문래권역, 신길권역, 대림권역)의 도시 문제를 구민과 함께 고민하고 협력과 소통을 통해 발전방안을 모색해가는 문화공론장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받았다.

또한 문화도시 실행단, 문화공론장, 문화도시센터, 문화도시위원회 등 문화도시 거버넌스의 체계 고도화를 통해 주민의 참여와 의사결정 구조를 다각화하고 보다 다양한 주체의 아이디어와 역량을 집대성해 도약하는 ‘우정과 환대의 이웃, 다채로운 문화생산도시 영등포’의 구현에 힘써나갈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문화도시의 지정은 영등포의 예술 문화적 매력과 잠재력을 인증받은 뜻깊은 성과”라며, “금융·정치의 중심지이자 다문화가 공존하고 안양천, 도림천, 여의도 샛강을 잇는 풍부한 수변자원과 문화예술 인재를 보유한 영등포만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품격있는 문화도시 영등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천선우 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