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0 수 19:0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국악방송TV, 다채로운 문화예술로 가득한 설 특집 편성!설 특집 영화 <왕의 남자>, <의궤, 8일간의 축제>,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22.01.26 04:58
서도밴드 공연
[뉴스에이 = 이미향 기자] 전통문화 전문방송 국악방송이 문화예술과 즐거움으로 가득한 설 특집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설 특집 영화, 문화예술 특집 다큐, 고품격 국악 공연 시리즈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편성된다.

◆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한 웰메이드 작품의 향연 – 안방극장 설 특선 영화

설 연휴 국악방송에서는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한 웰메이드 설 특선 영화를 즐길 수 있다. 1,174만명이라는 흥행 기록을 남긴 웰메이드 한국영화의 대명사 <왕의 남자>와 정조가 그린 찬란한 축제의 기록을 담은 <의궤, 8일간의 축제>가 편성된다.

◆ 공연 실황과 대담을 동시에 즐기다 – <생각하는 손> 연계 프로그램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2021년 11월 제작하여 호평을 받았던 고품격 브랜드공연 <생각하는 손, 흙과 실의 춤>의 공연 실황과 대담을 통해 공연을 더욱 깊게 이해할 수 있다. <놀면뭐하니> 매듭 제작으로 대중의 주목을 받은 김혜순 명인과 국가무형문화재 사기장 보유자 김정옥 명인이 출연하여 공연 제작진과 함께 명인의 삶과 공연 제작 과정에 관해 이야기한다. 1월 31일 오후 3시에는 <생각하는 손, 흙과 실의 춤>의 공연 실황이, 2월 1일 오후 3시에는 연계 대담 프로그램 <K-Culture, 공예가 공연이 되다>가 방송되어 공연실황과 대담 프로그램을 연속으로 즐길 수 있다.

◆ 문화예술을 깊게 이해하다 – 문화예술 특집 다큐

문화예술을 깊게 이해할 수 있는 문화예술 특집 다큐 시리즈도 만나볼 수 있다. 젊은 세대와 세계인의 시각으로 우리 술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신(新) 주방문>, 국악방송의 시각으로 동양화가 박대성과 덕수궁에 담긴 의미를 살펴보는 고품격 문화예술 다큐멘터리 시리즈 <아트 인사이트>, ‘21c한국음악프로젝트’의 15년 여정을 담은 <21세기 한국음악, 오색찬락>이 편성된다. <21세기 한국음악, 오색찬락>은 프로젝트 락, 헤이스트링, 토리스 등 최근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창작 국악아티스트를 발굴한 국악방송 대표 사업 ‘21c한국음악프로젝트’의 지난 여정을 되돌아보고 한국 음악이 나아갈 새로운 길을 가늠해보는 특집 제작 다큐멘터리이다.

◆ 믿고 보는 국악방송 픽 국악 공연 – 고품격 국악 공연 시리즈

국악방송이 선보이는 고품격 국악 공연 시리즈로 비대면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설 맞이 창극 특집으로 국립창극단과 국립민속국악원의 대표 브랜드 공연 <청>과 <국악무대 ‘춘향전 : 몽룡을 기다리며’>를 편성한다.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꾼’들의 무대, 경기국악원 <짬콘서트 조선클럽>의 공연 실황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풍류대장> 우승자 서도밴드를 비롯하여, <팬텀싱어3> 준우승을 거둔 고영열, 무가와 밴드음악의 특별한 조합을 선보이는 추다혜차지스,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동양고주파의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또한, 전주국악방송 10주년 특집 프로그램으로 설 특집 공개방송 <온고을 상사디야 : 전주, 시간을 품다>가 편성된다. 방수미, 강길원의 재치있는 진행으로 김일구, 김청만, 윤진철 명인들의 음악 인생을 조명해본다.

국악방송TV는 kt올레tv 251번, LG유플러스 189번, LG헬로비전 273번, SK Btv 케이블 229번, 딜라이브 235번, 서경방송 144번, 아름방송 161번과 국악방송 홈페이지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