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8 화 22:5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뮤지컬 <데스노트> 전격 연장 확정!7/1(금)~8/14(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공연 확정
김정수 기자 | 승인 2022.05.10 06:40
충무아트센터 공연 5/12(목) 마지막 티켓오픈!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뮤지컬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놀라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는 뮤지컬 <데스노트>(프로듀서 신춘수, 제작 오디컴퍼니㈜)가 7월 1일(금)부터 8월 14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뮤지컬 <데스노트>는 개막전부터 ‘상반기 최대 화제작’으로 주목받으며, 1차 티켓 오픈부터 매 티켓 오픈마다 ‘피켓팅’으로 각 예매처의 서버를 다운 시켰을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오픈 된 모든 회차가 객석점유율 100%, 역대 최단기 전회 매진 행렬을 기록하며 강력한 ‘데스노트’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논레플리카의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돌아온 이번 시즌 <데스노트>는 개막과 동시에 무대 예술에 첨단 기술이 집약된 LED 세트로 마치 3D 영화를 보는 듯한 무대 연출과 캐릭터와 혼연 일체 된 배우들의 열연, 귀에 감기는 강렬한 넘버로 인해 언론과 평단의 찬사와 더불어 관객들의 뜨거운 입소문을 통해 열 일 제치고 꼭 봐야 할 작품으로 손꼽히며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 이미지 = 뮤지컬 <데스노트> 공연사진 (좌)라이토 역-홍광호 /(우) 엘(L)역-김준수│제공: 오디컴퍼니㈜ ::
특히 “몇 년 동안 기다려온 최고의 공연”, “무대 연출부터 오케스트라, 캐스팅까지 모든 것이 완벽한 공연입니다.” “음향과 배우들, 무대까지 완벽한 삼위일체,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그 이름이 아깝지 않은 뮤지컬“등의 극찬뿐만 아니라 “보고 싶어도 표가 없어서 못 보는 뮤지컬”, ”이렇게 힘든 피켓팅은 처음이었던 거 같아요”, “티켓 예매하기 너무 어렵지만 또 보고 싶습니다”라는 후기가 이어지며 이례적으로 공연 종연 전에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공연 후 이어지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의 연장 공연은 현재 <데스노트>에 출연 중인 전 배우들이 그대로 참여하기로 하여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사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프로듀서는 “뮤지컬 <데스노트>는 개막 전부터 관객들의 관심과 기대가 컸던 만큼 새로운 프로덕션을 준비하는 과정 속에서 끊임없이 분석하고 수많은 고민과 결정이 필요했다. 그리고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과의 노력 끝에 심혈을 기울여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오랜만에 활기를 되찾고 있는 뮤지컬 시장의 활성화와 대중화에 기여하고 이 작품을 기다린 많은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연장 공연을 확정 지었다.” 라고 전했다.
 
:: 이미지 = 뮤지컬 <데스노트> 공연사진 (좌)라이토 역-고은성 /(우) 엘(L)역-김성철│제공: 오디컴퍼니㈜ ::
뮤지컬 <데스노트>는 동명의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탄생한 작품으로 이름을 쓰게 되면 40초 안에 그 사람이 죽게 되는 ‘데스노트’를 우연히 주워 악인들을 처단하는 천재 고교생 ‘라이토’와 그에 맞서는 명탐정 ‘엘(L)’의 치열한 두뇌 싸움을 긴장감 넘치게 그려낸 작품으로, 예측불가한 스토리에 맞춰 시공간을 넘나들며 전환되는 스펙터클한 스케일의 유려한 영상미와 작품 속에 흐르는 인물들의 팽팽한 대립을 느끼게 해주는 트렌디하고 록적인 넘버는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혼연일체 되어 작품의 몰입도를 극대화시키는 갓벽한 배우들까지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들을 한순간에 작품 속에 빠져들게 만든다.

한편, 뮤지컬의 한계를 넘은 차별화된 작품으로 빛을 발하고 있는 뮤지컬 <데스노트>는 6월 19일(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충무아트센터 공연의 마지막 티켓 오픈은 5월 12일(목)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이후 연장 공연은 7월 1일(금)~8월 14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펼쳐진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