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7 목 03:4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자유통일당 대변인 논평] ‘간첩 USB’를 감추고 있는 문재인을 추가 고발한다.대한민국과 문재인과의 싸움은 끝날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이광원 기자 | 승인 2022.09.01 13:05
전국민이 아는바와 같이, 문재인이 2018. 4. 27. 판문점 도보다리 회담 이후 평화의집 1층에서 김정은에게 건네준 USB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모두가 문재인을 간첩이라고 욕하고 비난해도 문재인은 USB 내용에 대해 4년이 넘는 세월동안 단 한 번도 입에 올리지 않았다. 아니, 입에 올리지 못했다.

USB에는 그렇게도 좋다는 ‘한반도 신경제구상’이 담겨있었다고 하고, 자신의 공적이라면 코로나 재난지원금 60만 원을 기부한 것까지 자랑하던 문재인이 USB 내용을 떠벌리고 다니지 않는다는 것은 정말 많은 것을 국민들에게 시사해준다. USB 내용은 절대 외부로 알려져서는 안 되는 내용이었던 것이.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2021. 2. 3. 한 라디오 방송에서 ‘USB 내용을 공개하면 국격이 떨어지고, 외교․안보 사항에 피해가 있다’고 밝혔다. ‘한반도 신경제구상’이 국격떨어지는 내용이라니 도대체 무슨 뜻인지 알 수가 없다. USB 내용이 공개되어 전 대통령 문재인의 간첩혐의가 밝혀짐으로써 대한민국의 국격이 떨어진다는 뜻이라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이겠지만 말이다.

자유통일당은 문재인, 윤건영을 간첩죄, 이적죄 혐의로 지난 6월 고발하였고, 서울경찰청은 2022. 8. 22. “USB를 이미 북한 김정은에게 건네주어 현재로서는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두눈이 의심스러운 이유로 불송치결정(각하)을 하였다. 압수수색을 기대하지는 못할지언정, 문재인과 윤건영을 불러서 물어보거나 최소한 전화 조사조차 하지 않은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에 간첩없는 곳이 없다’는 북한 정찰총국 대좌 출신 김국성 선생의 말이 갑자기 떠오른다. 자유통일당은 서울지방경찰청의 각하결정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이의신청을 완료하였다.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기대한다.

문재인이 USB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이상, 현재로서는 문재인과 당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었던 윤건영이 의도적으로 USB에 담긴 내용을 은닉, 훼손, 멸실, 유출하였다고 볼 수밖에 없어, 자유통일당은 문재인과 윤건영을 공공기록물법 위반, 형법상 공용서류훼손죄(141조), 공전자기록 위작변작죄(227조의 2) 혐의로 고발하며, 문재인와 윤건영의 간첩혐의에 대해 사실상 수사 자체를 포기하여 그 직무를 유기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과 안보수사대 담당 팀장을 형법 제122조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문재인’이라는 세글자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그는 세계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적국의 대통령이 된 자’로 기억될 것이다. 대한민국과 문재인과의 싸움은 끝날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물론 최후의 승리자는 대한민국이 될 것이다.
 

2022. 8. 31.
자유통일당 대변인 구 주 와

이광원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