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9 목 07:52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광주·전남
고흥소방서, 불나면 대피 먼저! 집중 홍보신고는 안전한 곳에서
서은광 기자 | 승인 2022.11.26 04:10
[전남 = 서은광 기자] 고흥소방서(서장 문병운)는 11월인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불나면 대피 먼저!’ 집중 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불나면 대피먼저!’ 슬로건은 초기에 잡기 어려운 불길이나 건물 내에 화재 시 신속한 대피를 유도하고 인명피해 저감을 위해 피난이 우선임을 알리고자 추진됐다.
 
최근 화재는 복잡한 건물 구조와 연기의 급격한 확산에 의해 대피 가능한 시간이 과거에 비해 짧아 졌으며, 어린이나 노약자는 신체적인 한계와 판단 능력의 저하로 혼란한 상황에서의 대피가 더욱 어렵다.
 
화재 징후를 발견하면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 소리를 질러 다른 사람에게 알리고, 젖은 수건 등으로 입을 가리고 자세를 낮춘 후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여 119에 신고 접수해야 한다.
 
고흥소방서는 “불나면 대피먼저” 정책 홍보를 위해 △불나면 대피먼저 홍보 캠페인 △홍보물 제작 및 배부 △화재취약가구 방문교육 △학교방문 대피방법 교육 등을 추진하고 있다.
 
문병운 소방서장은 “화재 발생 시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여 본인의 안전을 우선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평소 비상구를 확인하고 가상화재 대피훈련을 실시하는 것을 적극 당부한다“고 전했다.

서은광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