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5.29 월 16:34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레페리 래지던스, 배우 기은세와 함께 ‘내일의 집’ 프로젝트 전개르쎄(Le sse), 홈앤리빙 라이프스타일 전용 유튜브&인스타그램 채널 ‘기은세의 집’ 론칭
김정수 기자 | 승인 2023.03.22 03:48
사진제공 : 레페리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뷰티&라이프스타일 인플루언서 비즈니스 그룹 레페리(대표 최인석)의 레이블 래지던스(來.sidence)가 배우 기은세와 함께 홈앤리빙 및 라이프스타일 분야에서 협력하며 공동 사업을 진행한다.

레페리는 기은세와 합작법인 르쎄(Le sse)를 설립하고 ‘기은세 채널’을 통한 홈앤리빙 사업을 독점적으로 전개한다. 르쎄는 홈앤리빙 분야의 SNS 신설과 운영 발전, 이와 연계한 이커머스 사업화 추진을 위해 만들어졌으며, 지난 해 홈앤리빙 라이프스타일 전용 유튜브·인스타그램 채널 ‘기은세의 집(Kieunse Home)’이 만들어졌다.

올해 1월 레페리의 홈앤리빙 레이블인 래지던스가 출범하면서 기은세의 채널과 연계한 홈앤리빙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전개되었으며 그 시작이 기은세의 ‘내일의 집’이다. ‘내일의 집’은 대한민국의 획일화된 주거 환경의 틀을 깨고, 거주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자신의 선망하는 공간을 만들어 나가는 인테리어 프로젝트다.

기은세의 ‘내일의 집’은 사무실을 주거형 스튜디오로 탈바꿈해 완공됐다. 집을 사랑하는 그녀가 자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유튜브 스튜디오 공간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생각들이 ‘기은세의 집(Kieunse Home)’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되고 있으며, 인테리어 시공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기은세의 집 오리지널 시리즈 ‘내일의 집(Kieunse Home Original Documentary ‘At Home with Tomorrow)’>은 공개 두 달 사이 46만 회를 돌파하며 관심을 받고 있다.

배우 기은세는 평소 자신처럼 홈앤리빙에 관심을 갖고 있었으나 공간에 대한 컨셉과 인테리어 정보 등에 있어 막막한 마음을 갖고 있던 구독자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기 위해 본 채널을 개설했다고 밝혔으며, 팬들과 ‘각자가 선망하는 공간’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하며 자신을 둘러싼 주거 환경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성장해가는 인플루언서로 활동할 계획이다.

래지던스는 배우 기은세가 집에 대해 가지고 있던 오랜 로망을 실현시키고, 선망하는 공간을 찾아나가는 여정을 함께하며, 레페리가 인수한 ‘알렉스디자인(ALX Design)’과 홈앤리빙 인플루언서이자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는 레페리 최인석 대표가 전략적 경영파트너로 함께한다.

내일의 집 시공을 맡은 알렉스디자인 조대훈, 변행호 공동대표는 “아파트나 오피스텔을 스타일링하는 대신 사무실을 주거형 스튜디오로 만들게 되면서 사용목적에 맞게 방을 없애기 용이했고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아일랜드형 부엌을 크게 만들 수 있었다”며 “일반주택에서는 세탁실이 다용실로 묶여져 비교적 좁은 공간에 배치되어 있지만 은세 씨는 도심뷰를 가장 멋지게 감상할 수 있는 곳에 세탁기와 건조기를 들여놓고, 애벌빨래와 충분한 수납이 가능한 공간을 마련한 것이 특징적”이라고 말했다. 

배우 기은세는 “누구나 각자가 꿈꾸는 집이 있지 않나. ‘기은세의 내일의 집’은 바로 그런 것을 하는 프로젝트다. 가까운 미래에 내가 살고 싶은 집은 틀에 얽매이지 않은, 나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이 오롯이 반영된 나의 로망이 담긴 집”이라며 “그저 보기만 해도 유쾌하고 맛있는 요리를 절로 하고 싶어지는 그런 선망의 공간을 만들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김정수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