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5.28 일 19:53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광주·전남
“농어촌 의료인력 대란, 지역응급의료체계 붕괴 우려된다.”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 지역응급의료기관 병원장과 간담회 가져
서은광 기자 | 승인 2023.03.22 06:06
[전남 = 서은광 기자] 지방의료원 필수진료과목 의료인력 구인난에 이어 올해 공중보건의 병역자원도 급감을 예고하고 있어 농어촌 의료취약지의 생명줄과도 같은 응급의료 체계가 무너지고 있다.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최선국)는 지난 16일 도내에서 지역응급의료기관을 운영하는 9명의 병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농어촌 의료취약지 응급의료 실태를 파악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병원장들은 “24시간 응급실 운영을 위한 의사를 구하지 못해 고령의 병원장들이 밤새 당직을 서며 환자를 돌보고 있는 데다가 심각한 경영난으로 대출도 막혀 운영의 한계점에 도달했다”면서 “지금 상태로는 10년 이내 농어촌 응급의료기관 대부분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공중보건의를 지역응급의료기관에 우선 배치와 의료인력 기숙사 확대 등 인력난 해소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제도개선을 요청했다.
 
전남도 관계 공무원은 “전국적으로 공중보건의 병역자원이 많이 줄어 우리 도의 공중보건의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도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의원들은 “의료체계가 무너지는 지역은 곧 소멸을 의미한다”면서 “농어촌 의료인력난 해소를 위해 의대 정원 확대 등 보다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한목소리로 답했다.
 
최선국 위원장(더불어민주당·목포1)은 “전남은 전국에서 의료취약지가 17개소로 가장 많고 지방의료원도 의료인력 부족으로 진료과가 폐지되는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며 의료 인력난 해소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의사 증원 문제도 진척되지 않는 상황에서 공중보건의 감소는 농어촌 응급의료기관뿐만 아니라 공공의료 체계를 흔들고 있다”면서 “국가 차원의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전남도와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은광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