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2 금 10:26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광주·전남
손남일 도의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시설 강화해야어린이보호구역 내 연이은 교통사고...통학로 보행환경 개선 절실
서은광 기자 | 승인 2023.06.03 05:02
[전남 = 서은광 기자] 전남도의회 손남일 의원(더불어민주당·영암2)은 지난 1일 제372회 제1차 정례회 도민안전실 소관 2022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에서 “최근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안전시설 설치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5월 10일 수원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신호를 위반해 우회전하던 버스에 9살 초등학생이 숨지고, 4월에는 대전과 부산에서 음주운전 차량과 굴러온 화물이 인도를 덮쳐 아이들이 사망함에 따라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스쿨존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9년 567건에서 2020년 483건으로 감소했다가 2021년에 523건으로 다시 증가하며, 민식이법 시행 전 2017년 479건과 비교해 큰 폭의 감소가 없었다.
 
어린이 보호구역 사고를 줄이기 위해선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 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안전시설 설치도 빼놓을 수 없다.
 
손남일 의원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펜스가 의무사항은 아니더라도 사망사고를 막기 위해서 설치가 절실하다”면서 “안전펜스가 설치되어 있더라도 무단횡단 방지용에 그칠 정도로 약하다면 아무런 안전장치가 되지 못하므로 차량 충격 등에 견딜 수 있도록 견고하게 설치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영상인식을 기반으로 교통신호등에 따라 차단봉이 작동하는 ‘보행자 안전차단기’를 초등학교 주변의 횡단보도에 설치해, 어린이들이 습관적으로 하는 무단횡단과 신호를 짐작해 건너는 예측 횡단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도에서 각 시․군 CCTV관제센터의 영상을 소방․경찰 등에서 요청 시에 중계․표출해주는 역할로는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에 한계가 있다”면서, “재난에 보다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 ‘제주특별자치도 CCTV통합관제센터’, ‘경상남도 통합플랫폼’ 사례처럼 시․군의 CCTV 영상정보를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통합․관리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를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신남 도민안전실장은 “타 시․도 사례 등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우수 사례에 대해서는 필요성을 검토하여 접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서은광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