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17 수 05:4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K-패션을 주도하고 있는 송지오(SONGZIO), 세계적인 매거진인 누메로 커버 발탁높아지는 K-패션의 위상, 한국 최초로 누메로 표지 브랜드로 선정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3.06.30 02:08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해외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대표적인 K-패션 디자이너 브랜드인 ‘송지오(SONGZIO)’가 한국 패션 브랜드 최초로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하이패션 매거진인 ‘누메로(NUMERO)’ 베를린의 표지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다양한 명품 브랜드들 사이에서 이례적으로 선정되어 더욱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누메로는 파리에 기반을 둔 전통과 역사가 있는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으로 최고의 셀럽, 모델, 포토그래퍼 등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가장 작업하고 싶어하는 매거진 중 하나이다. 패션을 중심으로 뷰티, 파인 아트, 디자인, 컬처 등 폭넓게 다양한 분야까지 다루고 있어 세계적으로 주목하고 있는 하이엔드 패션지이다.

누메로의 표지는 최고의 포토그래퍼와 셀럽, 그리고 탑모델이 장식한다. 또한 과거 커버에 선정된 인물로는 전설적인 모델인 지지 하디드(Gigi Hadid), 린다 에반젤리스타(Linda Evangelista)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모델이자 영화배우인 리야 케베데(Liya Kebede), 알릭스 부토르스(Alix Bouthors), 카라 테일러(Cara Taylor) 등이 장식했다.

이번 표지 화보는 파리 패션 위크에서 선보인 송지오의 23SS 컬렉션을 담았다. ‘ECLIPSE(월식)’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송지오의 23SS 컬렉션은 단테의 신곡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 되어 영원과 순간의 교차를 표현하였다.

표지 화보인 만큼 디자이너 브랜드로서는 이례적으로 누메로 베를린 편집장인 ‘고츠 오퍼겔드(Gotz Offergeld)’가 직접 총괄하였으며 모델 10인이 참여하는 등 대형 화보로 진행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포토그래퍼는 베를린에 기반을 둔 아티스트이자 포토그래퍼인 ‘토마스 하우저(Thomas Hauser)’가 맡았다. 토마스 하우저는 아트 사진 작가로 이름을 알리게 되어 최근 패션계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는 포토그래퍼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MZ세대들 사이에 신명품으로 인기가 있는 ‘아워 레가시(OUR LEGACY)’,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등과 작업을 한 바가 있다. 평소 컬러감 보다는 흑백 톤으로 로맨틱한 무드를 만들어 작업하는 그는 이번 송지오의 화보 역시 모던한 흑백 무드로 표현하여 단순한 패션 화보 보다는 아트적인 감성을 연출하며 수준 높은 화보를 만들어 냈다.

송재우 CEO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이번 누메로 표지는 더스트(DUST) 매거진에 이어 국내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표지를 장식한 이례적이면서 자랑스러운 일” 이라며 “화보 외에도 이번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30주년 24SS 컬렉션까지 찬사를 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1993년 설립되어 올해 30주년을 맞이하는 송지오는 2006년 파리패션위크에 첫 진출해 17년째 파리 컬렉션에 참가 중인 브랜드로 오는 8월 파리 프랭땅, 홍콩 하비 니콜스 등 세계 유명 백화점에 입점을 확정 지으며 한국 브랜드 그리고 K-패션의 위상을 알리고 있다.

송지오는 현재 갤러리아 명품관, 신세계 본점·강남점·센텀시티점, 롯데 본점·부산본점, 더현대 서울 등 전국 73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이며 올해 연매출 900억 목표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패션 하우스로 성장 중이다.

뉴스에이 이사라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