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2.21 수 03:2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로레알코리아, ‘2023 서울뷰티위크’에 참여하며 다양한 뷰티 테크 솔루션 선보여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서울시 주최 ‘서울뷰티위크’에 참여… CES에서 공개한 뷰티테크 전시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3.09.26 04:20
로레알코리아 사무엘 뒤 리테일 대표가 서울시 주최의 라이프스타일 박람회 ‘2023 서울뷰티위크’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로레알코리아(대표이사 사무엘 뒤 리테일, Samuel du RETAIL)가 서울시 주최의 라이프스타일 박람회 ‘2023 서울뷰티위크’에 참여해 다양한 뷰티 테크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로레알코리아 사무엘 뒤 리테일 대표는 서울뷰티위크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올해 30주년을 맞은 로레알코리아는 그동안 국내 뷰티 업계의 성장에 발맞춰 로레알의 뷰티 혁신 기술을 한국에 소개해왔다”며 “앞으로는 로레알의 혁신을 한국에 가져오는 것뿐만 아니라, 한국과 함께 협력해 새로운 가치 창출을 통해 한국의 혁신과 전문성을 세계에 알리고, 한국을 넘어 전세계를 움직이는 아름다움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로레알코리아는 ‘뷰티의 미래를 개척한다’는 주제로 DDP 아트홀 1관에서 다양한 뷰티 테크 솔루션을 선보였다. 손과 팔의 움직임이 어려운 이들을 위한 최초의 휴대용 전동 메이크업 어플리케이터 ‘합타 (HAPTA)’, 국내 스타트업 프링커코리아와 협업하여 개발한 디지털 눈썹 프린팅 디바이스 ‘3D 슈:브로우 (3D shu:brow)’, 모발 세정 과정에서 최대 69%의 물 사용량을 절약해주는 ‘워터세이버 (Water Saver)’, AI기반 맞춤형 스마트 틴트 디바이스 입생로랑 뷰티 ‘루즈 쉬르 메쥬르 (Rouge Sur Mesure)’, 여드름을 포함한 피부 결점을 진단하는 라로슈포제 ‘스팟스캔 (SPOTSCAN)’ 등 지난 CES 및 비바테크놀로지에서 선보인 다양한 뷰티 테크 솔루션을 전시했다. 

또한 22일 ‘로레알 북아시아 뷰티 트라이앵글 서밋’을 진행, 한국과 중국, 일본의 ‘공동 창조 (Co-Creation)’를 통한 뷰티의 미래를 주제로 로레알 그룹 북아시아의 인사이트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주현 로레알코리아 최고 소비자 책임자는 한·중·일 뷰티 트렌드를 소개하며 “한국은 트렌드에 민감하고 빠르게 반응하며 트렌드를 가장 먼저 적용해 다른 시장에 영향을 주는 나라”라며 “한국 특유의 스피드와 창의성, 한국의 소프트 파워, 강력한 OEM 및 ODM 생태계 등을 기반으로 북아시아를 넘어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비샬 샤르마 (Vishal SHARMA) 로레알코리아 연구혁신 디렉터는 “로레알코리아 연구혁신 팀은 한국 파트너들과 협업하여 한국의 기술과 혁신을 전세계에 확산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패널 토의에서는 최근 바이오 기반 화장품 원료 개발 MOU를 맺은 GS칼텍스, 바이오인포매틱스 기반 정밀 뷰티 솔루션 개발 MOU를 맺은 카카오헬스케어,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개발 MOU를 맺은 코스맥스 관계자가 참여해 한국 혁신 생태계를 통한 ‘한국형 공동창조(KO-Creation)’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21일부터 25일까지는 어울림광장에서도 동시에 부스를 운영해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화상회의에서 메이블린 뉴욕이 제안하는 12가지 메이크업 룩을 가상 시착하는 ‘레디-인-어-클릭 (Ready-in-a-Click)’, 로레알파리의 헤어 컬러 가상 시착 서비스 ‘헤어컬러 버추얼 트라이-온 (Hair Color Virtual Try-On)’을 선보였다.

로레알코리아 사무엘 뒤 리테일 대표이사는 “이번 서울뷰티위크에 참여하며 많은 한국의 소비자 및 파트너들과 우리의 뷰티 테크에 대해 소통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로레알코리아는 한국과 함께 성장하며 글로벌 뷰티 시장을 더욱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에이 이사라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