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3.3 일 12:05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축구 크리에이터 티아고킴, 2023 WK리그 챔피언 결정전 ‘해설위원 김수혁’으로 여자축구 마지막 장식티아고킴은 권예은 해설위원, 유채홍 캐스터와 함께 올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 해설로 참여
박용환 기자 | 승인 2023.11.29 19:10
2023 WK리그 챔피언 결정전 해설하는 티아고킴(왼쪽). 사진제공=워프코퍼레이션
[뉴스에이 = 박용환 기자] 2023 WK리그 챔피언 결정전을 끝으로 해설위원 티아고킴(김수혁)이 올해 여자축구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지난 25일 열린 2023 WK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을 끝으로 인천현대제철은 수원FC 위민에 1×2차전 합계 스코어 7-5로 WK리그 통합 11연패를 이뤄냈다.

축구 크리에이터이자 WK리그 해설위원 티아고킴은 권예은 해설위원, 유채홍 캐스터와 함께 올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 해설로 참여했다. 티아고킴은 2021년도부터 WK리그 해설위원으로 활약했으며 여자축구 해설위원 활동 시에는 진정성을 위해 본명(김수혁)을 사용하고 있다.

워프코퍼레이션(대표 함정수)에서 축구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티아고킴은 SNS팔로워 63만여 명의 SNS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인플루언서다. 어릴 적 브라질과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도자 활동 및 다양한 축구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으며, 그중 WK리그 해설위원을 시작으로 여자 축구를 위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지난 7월 글로벌 숏폼 플랫폼 ‘틱톡’과 함께 국내에서 유일하게 틱톡 본사의 후원을 받아 2023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월드컵 현장을 찾았다. 또한 여자축구 유망주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피자와 스포츠 컬처를 기반으로 한 브랜드 ‘페퍼로니 서울’과 함께 콜라보 저지를 제작해 판매 수익금을 기부했다. 유튜브 콘텐츠로는 ▲여자 대학부 해설 ▲WK리그 해설 ▲호주×뉴질랜드 월드컵 ▲트레이닝 콘텐츠 등이 있다.

티아고킴은 “올해로 여자축구를 알고 서포트한지 5년 차”라며, “돌이켜 보면 많은 부분이 발전함과 동시에 정체되어 있는 부분도 있다고 느낀다. 대중들의 관심도 많이 늘었다고 하지만 내부 사정을 알고 있는 사람들의 관심, 그리고 확실한 변화가 필요한 구조적인 부분에서의 정체는 아직 있다고 본다. 그런 점으로 보아 2023년 여자축구는 많은 관심과 함께 국제 대회와 WK리그를 잘 마무리 한 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성적이 좋지는 않았지만 황금세대들의 마지막 국제 대회, 월드컵에서 독일을 이기며 희망을 보았다”며 “또 WK리그에서는 인천현대제철이 11연패를 달성했지만 그 과정 속에서 수원FC위민과 화천KSPO의 반란으로 모두가 예측하던 시즌과는 다른 양상의 시즌으로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해준 점은 가장 큰 수확이 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마케팅, 프로화, 선수 세대교체 등 여자축구의 현주소는 부족한 요소들이 아직 많지만, 실제 우리나라 여자축구 선수들이 포커싱이 될 수 있도록 조금 더 나은 여자축구의 2024년을 바라보고 있다. 이를 위해 티아고킴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축구팬들까지 열광할 수 있는 숏폼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박용환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