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3.5 화 04:3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A.I. 꽃, 누구에게 아름다움일까‘K-세미나 시리즈’, 신승백 김용훈 작가의 A.I.와 인간성 작품 세계관 소개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23.12.09 03:21
[뉴스에이 = 이미향 기자] 주영한국문화원(원장 선승혜, 이하 문화원)은 인공지능을 주제로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펼치는 신승백, 김용훈 작가를 초청하여, <A.I. 꽃>의 특별전시를 12월 07일부터 2024년 2월까지 개최한다. 영국시간 12월 7일 개막에 맞추어 2023년 K-세미나로 ‘AI와 인간성’에 관한 대화를 개최했다.
 
선승혜 주영한국문화원장은 “인공지능과 예술은 기술과 인간의 관계인 동시에 인간에 대해서 깊게 성찰하는 계기가 됩니다. 인공지능이 삶의 일부가 된 현재, 과연 아름다움은 인공지능과 인간에게 구분이 되어지는가라고 질문해 봅니다. 좋은 질문이 새로운 미래를 만드는 황금열쇠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행사의 취지를 강조했다.
 
유럽의 테크허브이자 탄탄한 연구 기반을 지닌 영국은 이미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인공지능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2030년까지 인공지능 등 첨단과학기술 분야에 5,700억원을 투자 계획을 세었고, 최근 세계 최초 ‘인공지능 안전 서밋(AI Safety Summit)을 개최했을 정도로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높다.
 
신승백 김용훈은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인공지능과 예술의 선두주자로, 엔지니어인 신승백과 예술가 김용훈으로 이루어진 서울 기반의 예술적 듀오다. 협업적인 작업은 기술과 인간성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며 특히 인공지능에 중점을 두고 있다. 설치, 공연, 사진, 비디오, 웹 응용 프로그램 등을 통해 자신들의 생각을 실험해 왔다. 작품은 Ars Electronica Center, ZKM, NTT ICC, MMCA 등 국제적으로 전시되었다.
 
신승백 김용훈의 <꽃> 시리즈는 인공지능이 가지고 있는 꽃의 추상성을 시각화하고, 그것을 또 인간이 어떻게 보는지 탐구하는 작품이다. 특별전 <A.I. 꽃>은 한국의 봄꽃인 매화, 개나리, 진달래, 철쭉, 목련, 벚꽃, 산앵두, 7가지 꽃을 소재로 인간이 꽃이라고 인식하는 것과 인공지능이 꽃이라고 인식하는 경계에 대해 질문한다. 인간의 눈에는 꽃이 아름다운 이유, 인간에게 꽃이 수많은 예술의 소재가 된 무의식적 동기에 대해 과연 인공지능을 꽃을 어떻게 인식하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은 미학의 근본질문인 동시에 21세기 인공지능 예술의 핵심질문이기도 하다.
 
‘AI와 인간성’의 세미나에서 인공지능과 인간성 주제와 관련하여 자신들의 작품을 소개했다. 기술이 인간의 삶과 본질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과 그 본질을 탐구하고 조명했다. 인공지능과 인간 경험 사이의 교차점을 통찰한다. 우리의 사회에 기술이 미치는 영향과 우리 존재의 기본적인 본질에 대한 통찰력 있는 토론이 진행되었다.
 
신승백 김용훈은 K-세미나 시리즈를 통해 인간과 인공지능의 관계에 대한 고민의 연장이 작품으로 나오게 되는 과정을 참가자들에게 설명했다. 인간과 인공지능의 사물을 인식하는 것에는 큰 차이가 없을 수 있지만, 사물을 생각하는 형태에는 차이가 있다는 것을 그들의 작품을 통해서 설명했다.
 
K-세미나 시리즈는 한영 수교 140주년을 기념하여 2023년 새롭게 선보인 주영한국문화원 행사이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빅터 차, 킹스컬리지 라몬 파르도 교수, 한복 일러스트레이터 흑요석, 한국화가 김성희 서울대 동양화과 교수 등 총 6회에 걸쳐 K-세미나 시리즈를 진행했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