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5 목 05:5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펜디 2024 봄/여름 꾸띄르 쇼 & 컬렉션 노트
김나현 기자 | 승인 2024.01.30 02:53
[뉴스에이 = 김나현 기자] 올 시즌 펜디 꾸띄르는 서정성과 현실 사이의 대화를 계속해서 이어 나간다. 의상이라는 개념에서 벗어나 실용주의를 받아들인 디자인은 자수 장인부터 재단사, 패턴 커팅 장인과 가죽 공예 장인, 의상 제작자와 모피 가공 장인에 이르기까지 펜디 아뜰리에의 수많은 장인이 보유한 탁월한 기술로 완벽하게 구현해 낸 융합체와 같다. 꾸띄르를 착용한 사람에 대한 펜디의 접근 방식은 이들이 언제나 '사물'이 아닌 '인간'임을, 즉 이들의 인간성을 다시금 확인하는 것이다.

심플한 구조부터 원시적인 힘으로 마음을 끌어당기는 크로커다일에 이르기까지, '인간적인 미래지향성'은 컬렉션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로서 변하지 않는 과거의 요소를 한데 결합하여 현재와 미래를 그려 나가고자 한다. 이제 구조는 장식이 되고, 장식은 구조로 거듭난다.

펜디 꾸띄르 및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는 이렇게 전한다. “펜디와 함께 미래를 지향하는 칼 라거펠트의 정신을 상상해 보았다. 이번 컬렉션은 사람의 몸, 실루엣 속의 또 다른 실루엣, 인간 그 자체, 수작업으로 완성된 꾸띄르 디자인을 통해 휴머니즘을 중심으로 한 미래를 펼쳐 보인다. 컬렉션의 주제는 구조와 장식이며, 이 두 요소는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 나는 이번 컬렉션으로 정확성과 감성을 동시에 아우르고자 했다.”

번 시즌에 새롭게 선보이는 ‘스카톨라(Scatola)’ 실루엣은 '상자'를 의미하는 단어로 컬렉션은 이 스카톨라 실루엣으로 시작해 이와 동일하게 정교하고 기하학적 패턴 커팅이 돋보이는 플루 스타일로 막을 내린다. 실크 가자르와 같은 패브릭을 사용하여 가벼움과 구조가 모두 돋보이는 새로운 볼륨감을 연출한 것이 이번 컬렉션의 특징이다. 철저히 여성의 신체를 따르는 컷의 타이외르는 슈퍼 키드 모헤어처럼 전통적으로 남성 테일러링에 사용되던 패브릭 소재를 활용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몸을 감싼다. 최고급 캐시미어와 비쿠나 원사로 완성된 고급스러운 립 니트 드레스는 실루엣과 완벽히 하나가 된 매듭 디테일의 ‘시바리’ 하네스와 함께 우아한 룩을 완성한다. 유연한 크로커다일 소재는 의상부터 액세서리에 이르기까지 컬렉션의 다양한 제품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특유의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용복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각각의 스타일은 가벼움, 유려함, 움직임이라는 컨셉을 매력적으로 구현해 낸다.

그러나 마치 미래의 아름다움을 눈앞에 마주한 듯한 감각을 환기하는 것은 그중에서도 강도 높은 작업을 거쳐 완성된 수많은 자수, 그 장식과 구조의 어우러짐일 것이다. 가장 놀라운 점은 바로 자수에서 자연 세계와 인위적인 세계의 DNA가 서로 연결되기도 하고 분리되기도 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깃털 같은 형상으로 완성된 새로운 형태의 올 오버 프린지는 색다른 종류의 펠트 소재처럼 느껴진다. 수작업으로 탄생한 정교하면서도 섬세한 자수는 유기적인 형태, 가벼움, 그리고 물결이 흐르는 듯한 우아함을 만들어내 착용자의 몸짓에 따라 유려하게 움직인다.

번 컬렉션에서 선보인 파인 주얼리는 '꾸띄르 앙상블(couture ensemble )'이라는 지난 시즌의 아이디어를 연결 및 확장한 것으로 진귀하면서도 실용적인 오브제의 영역을 보여준다. 펜디 주얼리 아티스티 디렉터인 델피나 델레트레즈 펜디가 디자인한 ‘싱귤러 비전(Singular Vision)’ 파인 아이웨어의 경우, 18K 화이트 골드 및 화이트 다이아몬드 소재로 완성되며, 안면 스캔을 통해 사이즈를 측정하여 착용자에 맞춘 아이웨어 구조를 선보인다. 선글라스, 시력 교정용 아이웨어, 그리고 화려하고 매력적인 룩을 위한 액세서리 모두 이와 같은 소재 및 방법으로 제작된다.

진귀한 실용성이라는 개념은 맞춤 바게트 백 시리즈로 이루어진 컬렉션의 핸드백 제품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펜디 액세서리 및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는 밍크 안감을 덧댄 유연한 크로커다일 소재, 프린지 디테일의 부드러운 자수 등 의상을 연상시키는 소재로 개성이 돋보이는 화려한 오브제와도 같은 바게트 백을 나노부터 라지까지 다양한 사이즈로 선보인다.

한 런웨이에는 수준 높은 장인 기술과 섬세한 소재로 완성된 펜디 젬 바게트(FENDI Gems Baguette) 백이 등장한다. 패션쇼에 등장한 미니 바게트 백은 18K 화이트 골드 소재의 장식, 화이트 다이아몬드가 파베 세팅된 버클, 플래티넘 나뭇잎 디테일의 크로커다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쇼에서 다시 한번 킴 존스와 협업을 진행한 명성 높은 작곡가 막스 리히터(Max Richter)는 '정확성과 감성'이라는 킴 존스의 아이디어를 고스란히 담아낸 곡을 선보인다.

김나현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