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3 화 21:11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마포구, ‘고의로 가린 ’자동차 번호판 집중 단속 나선다2020년 대비 자동차 번호판 가림 신고 건수 230% 증가, 구 과태료 처분 등 강력 조치
천선우 기자 | 승인 2024.02.21 08:59
트럭이 합판으로 번호판을 가린 채 도로 위에 정차해 있다.
[뉴스에이=천선우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강수)가 올해 자동차 번호판 고의 가림 행위에 대한 단속 강화에 나선다.

일부 운전자들이 단속과 처벌을 피할 목적으로 물건을 이용하거나 트렁크를 장시간 열어 놓는 등의 방법으로 번호판을 가리는 편법 행위가 늘고 있다.
 
마포구는 지난 2020년에 225건이었던 번호판 고의 가림 신고 건수가 2021년 376건, 2022년 623건, 2023년 741건으로 해마다 급증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구는 올해 이 같은 번호판 고의 가림 차량의 단속과 처벌을 강화해 불법 주차 등 교통법규 위반을 예방하고 도로교통 안전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안전신문고 등을 통해 접수된 번호판 가림 차량 중 고의성이 인정되는 차량 소유주에 대해서는 철저히 과태료(50만 원~250만 원)를 부과하고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중대한 사안이라 판단되는 경우 형사처벌(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까지 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번호판 가림의 구체적인 주요 위반사례는 ▲ 끈적한 것을 도포해 먼지 등으로 번호판을 오염시키는 행위 ▲페인트를 칠해 숫자를 위변조하는 행위 ▲ 숫자를 벗겨 내 번호 식별을 곤란하게 하는 행위 ▲ 번호판을 찌그러뜨리거나 각도를 조정해 식별이 어렵게 하는 행위 ▲ 인형, 밧줄 등 물건을 이용해 번호판을 가리는 경우 등이다.
 
구 관계자는 특히 배달용 이륜차의 번호판이 겨우내 도로의 눈이나 먼지에 오염된 상태로 운행돼 신고가 접수되는 경우가 많아, 조사로 인한 불편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세척 등의 청결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자동차 번호판은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 운행에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운전자 모두가 차량 번호판 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라며 “구민의 적극적 협조를 부탁드리고 마포구도 365일 안전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힘써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천선우 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