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3 화 21:11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생활·건강
식지 않는 e스포츠 인기가 근골격계 증후군 불러…신체 점검 필수적
김인배 기자 | 승인 2024.02.29 03:29
<자료제공 : 힘찬병원>
[뉴스에이 =김인배 기자] 지난해 세계 최대 e스포츠 대회인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에서 페이커가 속한 국내 구단이 우승을 차지한 후, 각종 방송에 출연하면서 e스포츠에 대한 열기가 다시 한번 뜨겁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2 게임 이용자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만 10세부터 65세 사이 국민 중 약 74%가 게임을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21년 조사 대비 3.1% 증가한 수치로 응답자의 하루 평균 게임 이용 시간은 주중 132분, 주말 209분으로 나타났다. 대중적인 여가 문화로 자리 잡은 게임 문화지만, 장시간 몰입해 즐기다 보면 손목, 팔꿈치, 목에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이러한 통증들은 질환의 신호임에도 불구하고, 일상에서 쉽게 뻐근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 간과하기 쉬워 주의해야 한다.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김태섭 원장은 “프로게이머뿐만 아니라 취미로 PC와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기는 일반인들도 근골격계 통증을 겪는 경우가 많다”라며 “게임 도중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관절과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시간을 정해 놓고 무리하지 않는 등 특정 자세를 장시간 반복하고 유지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손목과 팔꿈치, 구부려 통증 느낀다면 터널 증후군 의심

실력을 향상시키거나 레벨을 높이기 위해 몰두하다 가장 아픈 부위는 바로 손목이다. 특히 손가락을 빠르게 움직이며 마우스를 반복적으로 클릭하거나 스마트폰을 오랜 시간 들고 게임을 하다 손목에 무리가 가면서 손목터널 증후군이 생길 수 있다. 반복되는 손목 동작이 문제를 유발하는데, 즉 손목 힘줄의 과사용이 원인이다. 힘줄이 붓거나 염증반응이 일어나 공간을 더 차지하게 되고, 그로 인하여 신경이 눌려 손 저림이 발생하게 된다. 주로 엄지, 검지, 장지 쪽 손가락과 손바닥이 저리고 감각이 둔해지며, 손이 붓거나 손가락이 뻣뻣해지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만약 아픈 쪽 방향으로 손목을 1분 정도 구부렸을 때 통증이 느껴진다면 손목터널 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또 게임 도중 팔꿈치 안쪽에 통증이 생기거나 손가락에서 저림 증상이 심해진다면 팔꿈치 신경이 눌리는 팔꿈치터널 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 질환은 팔꿈치를 과도하게 구부린 채 게임을 이용하는 자세가 반복되면 팔꿈치 관절을 지나는 척골신경이 눌리면서 발생하게 된다. 팔꿈치터널 증후군이 생기면 통증과 함께 4~5번째(약지, 새끼) 손가락이 저릿하고 잘 펴지지 않게 된다. 척골신경이 약지 절반과 새끼손가락 움직임에 관여하기 때문인데, 이는 1~3번째 손가락에 통증이 있는 손목터널증후군 증상과 구별되는 차이점이다.
                
손목과 팔꿈치의 통증이 초기라면 휴식과 함께 물리치료와 체외충격파, 주사치료 등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호전이 가능하다. 게임 도중 손목과 팔꿈치에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게임시간을 1~2시간 내로 정해놓고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게임 중간중간 손목을 가볍게 흔들거나 팔꿈치를 돌리면서 근육과 관절의 긴장을 해소해 주는 것이 좋다.                  
목과 어깨, 잘못된 자세로 인한 통증 증후군 주의

구부정한 자세로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누구나 목과 어깨에 통증을 느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특히 게임을 할 때 목을 앞으로 쭉 빼고 마치 모니터에 빨려 들어갈 것 같은 자세를 취하거나 가상현실(VR) 게임을 즐기기 위해 헤드셋을 장시간 착용하면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면서 거북목증후군이 생길 수 있다. 목은 앞으로 내밀고 허리는 구부정해지는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면 목뼈를 지탱하는 목 뒷부분의 근육과 인대가 과도한 힘을 받아 팽팽하게 당겨지게 되고, 근육과 인대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난다. 거북목증후군은 잘못된 자세나 습관 때문에 오는 목 변형으로 본래 C자형이던 만곡이 일자형이나 역C자형으로 변형된다. 거북목증후군은 목의 뒷부분에서 시작해 어깨까지 이어지는 통증과 뻐근함을 유발하며, 근육이 지나치게 긴장돼 두통까지 불러올 수 있다. 또 자칫 방치하다 상태가 심해지면 목 디스크 등 중증 질환으로 이환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바른 자세를 의식적으로 지키도록 노력하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

고개를 숙이고 게임에 몰두하는 게이머들은 목에서 어깨로 내려오는 곳이 심하게 결리고 돌처럼 딱딱하게 느껴진다. 처음에는 목덜미나 어깨 쪽이 결리는 정도로 시작되지만 점점 바늘로 콕콕 찌르거나 타는 듯한 통증을 느끼게 되는 근막동통 증후군이다. 어깨나 목덜미 주변 근육이 쉬지 못하고 오랜 시간 긴장하면서 근육에 영양분과 산소가 부족해져 발생한다. 대부분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통증이 오랜 기간 지속되는 경우에는 근육 조직에 이상이 발생했다는 신호이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자가 진단하여 방치하면 계속 재발해서 두고두고 어깨를 괴롭히기 때문에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통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목과 어깨에 발생하는 근골격계 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경직을 피하는 바른 자세가 중요하다. 화면을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 좋으며, 목은 살짝 당기고 허리를 곧게 편 채 의자에 깊숙이 앉는 자세가 바람직하다. 평소 목 근육 강화 스트레칭을 틈틈이 하고, 어깨를 돌리는 등 경직된 근육과 인대를 풀어주는 것도 좋다. 반신욕과 마사지를 통해 근육을 이완시켜 주는 것도 효과가 있다.

김인배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