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24 월 08:1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공무원연금공단, 퇴직인력뱅크 통해 일자리 정보 제공
박용환 기자 | 승인 2024.03.14 04:29
퇴직인력뱅크 홈페이지 메인화면
[뉴스에이 = 박용환 기자] 공무원연금공단(이사장 김동극)은 지난 해 12월 퇴직공무원 인력뱅크(www.geps.or.kr/bank.html, 이하 ‘퇴직인력뱅크’)를 오픈하고 중장년 재취업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고용정보원 보고서에 따르면, 55세 이상 65세 미만의 취업자가 전체 취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3년 15.1%(3,866천명), ’18년 19.3%(5,213천명), ’22년 20.2%(5,762천명)로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연평균 4.5%씩 증가한 셈이다. 이는 인구 고령화의 영향으로, 앞으로도 55세 이상 65세 미만의 비중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55~65세 취업자 중 60~65세 미만 취업자의 비중은 2023년 45.8%로, 2013년 37.6%에 비해 7.2%p 증가했다. 고령층일수록 증가폭이 높게 나타난 것이다.

그럼, 중장년층들은 몇 살까지 일하고 싶을까? 40세 이상 중장년 구직자 940여 명 대상으로 설문(2023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결과, ‘68.9세’라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는 67.5세, 50대는 68.9세, 60대 이상은 70.8세라고 답해 연령이 높을수록 일하고 싶은 나이도 증가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퇴직인력뱅크를 통해 재취업을 요청한 퇴직공무원들의 연령층도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60~65세 미만이 전체의 61.4%이다. 한편 재취업을 지원한 퇴직공무원 중 최고령자는 82세이다.

점점 증가하는 중장년층의 취업률. 그들은 어떻게 직장을 구할까? 중장년 일자리 희망센터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인터넷·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한다’가 47.7%이며, 고용센터 방문(19.5%), 지인소개(13%), 채용행사 참여(9.6%)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은 구직활동 중 가장 필요한 서비스로 ‘구인구직 매칭’을 꼽았다.

공단이 인사혁신처와 함께 퇴직인력뱅크를 운영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중장년층의 취업률이 높아지는 추세에 발맞춰, 그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시스템을 이용해 가장 필요로 하는 일자리 정보 ‘매칭’ 서비스를 하는 것이다.

퇴직인력뱅크는 현재 워크넷과 연계하여 퇴직공무원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정보를 일대일 맞춤형 메일링 서비스 중이며, 지난 1월 25일 중소기업중앙회와 MOU를 맺고 중소기업 구인정보를 연계하여 맞춤형 일자리 정보 제공 및 매칭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2024년부터는 퇴직공무원 인재가 필요한 정부나 지자체, 민간 기업이 인력풀을 직접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해당 구인기업에서 희망할 경우 공단에서 직접 적합 한 퇴직공무원을 추천하는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퇴직인력뱅크는 AI를 활용한 개인 맞춤형 취업 컨설턴트 서비스 제공 등 지속적인 고도화를 통해 대표적인 퇴직공무원 취업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리라 기대된다.

박용환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