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2.21 수 03:2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이대의 중심,국내 메이크업계 대표주자로 이대 미용산업 발전"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이대 상륙으로 메이크업샵 들 이대 상권 주목
김미나 기자 | 승인 2012.04.28 17:53
 
이대 메이크업샵들이 왜 많아졌나?
그이유는 바로 이솝 메이크업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본래 한집 건너 한집이였던 헤어숍들 사이로 이제 그 숫자와 비례하는 메이크업숍들도 늘어나고 있는추세.

그중에서도 유명 메이크업 앤 스타일링 샵 이솝 메이크업 (www.leesopmakeup.com) 은 많은 메이크업 샵들중 덕망 높은 곳으로 꼽힌다.

그 이유는 늘 끊임없는 연구분석과 고객들과의 커뮤니케이션 , 지속적인 그녀들만의 고민을 가장 최소화하고 보완했을때 가능한 이유다.

특히 이솝 메이크업 이대본점의 원장 이솝 씨는 6년전 메이크업 샵을 오픈하기전 프랑스 파리 메이크업 포에버 학교로 유학 길을 선택 했다.

당시 주변지인들은 지금 실력이라도 충분히 오픈가능하다고 권했지만, 현재 매장이 위치한 이대 주변의 메이크업 샵만을 보더라도 메이크업 에대해 제대로 된 연구가 없이 그저 상업적이면서도 늘 똑같은 하나의 패턴의 메이크업 만을 그저 상업만을 목적으로 한다는 자체에 만족할 수 없기 때문에 한 선택'이었다고.

그러한 그녀의 선택은 적중했다.
샵을 오픈하자마자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전점의 메이크업 강의 섭외 를 비롯, 아디다스 ,볼보 자동차 광주딜러 ,SK 텔레콤 ,덕성여대,숙명여대 등 몰려드는 메이크업 강의와 뷰티클래스, 그리고 뷰티관련 토크쇼 및 TV 출연 섭외 등 물밀듯이 러브콜이 이어 졌고 또하나의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등극했던것.

미국에서도 러브콜이 이어졌는데 마돈나,줄리아,로버츠 등이 매니아인 브랜드 미국 코스메틱 브랜드 EI solutions 의 글로벌 브랜드에서 아시아 를 포함한 글로벌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제의까지 와 그녀를 최정상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올려놓았다.

이솝 메이크업은 주변의 메이크업 샵들의 가격 경쟁에 굴하지 않고 쎄씨,엘르,인스타일,리빙센스 등 잡지 에디터들에게 핫 플레이스로 손꼽히며 유행에 민감한 10대~30대여성들에게 현재까지도 명실상부한 핫플레이스로 손꼽히고 있는곳.

이솝 메이크업은 '메이크업 의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해 일평생 꼭 웨딩 메이크업만 받는 다는 상식을 벗어난 졸업 메이크업 , 졸업 사진 메이크업 , 돌잔치 메이크업 ,승무원 메이크업 , 아나운서 메이크업 ,면접 메이크업 , 맞선용 메이크업, 상견례 메이크업 ,혼주 메이크업 , 메이크업 강좌 ,뷰티클래스 ,미팅 클럽 용 메이크업 ,전국 출장 메이크업 등 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메이크업이 존재 함을 일깨워주며 또 고객한사람 한사람을 작품으로 늘 작업이 끝난순간에도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

매장이 끝나고 손님과 직원이 퇴근한 시각에도 그녀는 프랑스 아뜰리에 출신의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1:1로 메이크업을 사사받기도 하고 각종 세미나에 참석에 메이크업에 관한 모든 연구를 놓치않는다.

요즘 그녀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뷰티클래스 , 메이크업 강좌 뿐만 아니라 기존 메이크업 아티스트 메이크업 재교육 에도 앞장 서며 후진 메이크업 아티스트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힘쓰고 있다.

이솝메이크업이 그동안 독보적인 프로패셔널 메이크업 브랜드로 명성을 굳히는데에 전국 체인점 문의 등 프랜차이즈 부문에 제안이 많이 왔지만 오로지 이솝 메이크업은 이대본점만을 운영하는데 고집하는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이솝 메이크업 이란 이름을 걸고 또 실제 이름 원장이 아닌 이솝 원장이 직접 고객들을 직접 맞이하겠다는 뜻이 담겨져 있다.

김미나 기자  ecasting@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