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7 목 03:47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전북
익산시, 300mm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주민 지원 ‘총력’춘포면 천서초등학교 강당, 함라 양산경로당 등 11개 임시 대피소 운영
송재춘 기자 | 승인 2023.07.17 17:33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북 익산시는 지난 14일 쏟아진 폭우로 인해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피해 주민 대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익산시는 지난 13일부터 지역 최고 405mm를 포함해 평균 300mm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시는 익산천 등 하천 범람 위기에 따라 춘포면 학연마을(14일 11시), 함라면 연화마을(15시) 등에 사전 대피를 권고했다.

이에 따라 이재민 구호를 위해 공무원 60여 명을 긴급 투입하여 춘포면 천서초등학교 강당에 임시 대피소를 꾸렸으며, 학연마을에 40인승 버스 1대를 지원하여 주민대피를 도왔다. 마을 주민 40여명 중 친인척집 등으로 옮긴 일부 주민을 제외하고 23명이 대피소로 모였다.

시는 대피소 전체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개인별로 담요 및 생활용품 등이 포함된 응급 구호세트, 라면, 물, 음료수 등 비상식량을 비롯하여 도시락을 보급했으며, 가구별로 텐트를 치고, 바닥매트를 지원하는 등 이재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에 나섰다.

또한, 함라 연화마을은 양산경로당에 임시대피소를 마련하여 주민 30여명을 대피시켰으며, 시에서 도시락과 응급 구호세트를 지원했다.

이외에도 주택 침수 및 산사태 위험 등 주민 피해 발생이 예상되어 여산 면민회관, 웅포 구룡목경로당, 동산동 옛뚝 경로당, 황등면 부평신야·불로마을경로당, 망성면 신풍·무형·상발마을회관, 삼성동 외화마을 경로당 등 11개소에 대피소를 마련하여 114명이 대피중이다.

한편, 익산시는 15일 오전 6시 현재 공공시설 157건을 포함해 279건의 피해가 접수됐으며 전 행정력을 동원해 추가 피해를 막고 긴급 복구에 나서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매번 강조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인명피해를 예방하는 것"이라며 "이미 비가 내린 지역에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위험지역에 대해서는 사전 주민대피 등 선제적 조치를 취해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