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3.3 일 12:0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더핑크퐁컴퍼니, 국내 편의점 1위 CU와 이색 콜라보레이션…1일, 전국 17,000여 CU 매장에서 ‘국그릇핑크퐁’과 ‘CU프렌즈’ 콜라보 영상 최초 공개
주윤성 기자 | 승인 2023.12.01 02:51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전국 1만 7,000여개 점포를 보유한 CU 편의점과 핑크퐁의 스핀오프 캐릭터, ‘국그릇핑크퐁’이 만난다.

글로벌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기업 더핑크퐁컴퍼니(대표 김민석)는 국내 편의점 업계 1위 CU와 함께 핑크퐁의 스핀오프 캐릭터 ‘국그릇핑크퐁’을 활용하여 이색 콜라보레이션을 펼친다고 30일 밝혔다.

‘국그릇핑크퐁’은 웃음소리에서 파생한 신조어로, 틱톡에서 해시태그 ‘#국그릇핑크퐁’이 포함된 콘텐츠 누적 조회수가 500만뷰를 돌파하는 등 MZ세대 트렌드로 급부상했다. 이와 함께 더핑크퐁컴퍼니는 지난 4월 1일 만우절을 맞아 핑크퐁 오리지널 캐릭터의 스핀오프로서, 맑은 눈을 장착한 ‘국그릇핑크퐁’ 캐릭터와 뮤직비디오(MV)를 공개했다. ‘국그릇핑크퐁’은 새로운 세계관과 스토리텔링을 바탕으로, 강렬한 EDM 사운드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가사가 더해져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해왔다.

이번 CU와의 파트너십으로, 더핑크퐁컴퍼니는 전국 CU 매장 사이니지와 SNS를 통해 ‘국그릇핑크퐁’의 치명적인 매력을 전방위적으로 전할 예정이다. 식사에 진심인 한국인을 겨냥해, ▲‘국그릇핑크퐁’과 CU 브랜드 캐릭터 ‘CU프렌즈’의 케이루가 함께하는 콜라보레이션 영상을 공개하고 ▲‘국그릇핑크퐁’ 경품에 응모할 수 있는 스탬프 이벤트 ▲해시태그 인증 이벤트 등을 진행한다. 콜라보레이션 영상과 이벤트는 12월 1일부터 한 달간 전국 CU 매장 사이니지와 포켓CU 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먼저, 콜라보레이션 영상에서는 ‘밥심vs면심 완퐁 대결’을 테마로 밥을 선호하는 핑크퐁과 면을 선호하는 케이루가 CU에서 먹방 대결을 펼치는 이야기를 숏폼 콘텐츠로 담았다. ‘스탬프 이벤트’는 CU 시그니처 김밥, 팔도한끼, 헤이루 라면 시리즈 등 총 80여 개 행사 대상 제품 구매 시 ‘국그릇핑크퐁’ 경품 응모 스탬프를 증정하는 이벤트로, 포켓CU 앱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또한, ‘해시태그 인증 이벤트’는 CU 인스타그램에서 ‘식사에 진심인 한국인 레벨테스트’에 참여하고, 필수 해시태그와 테스트 결과 이미지를 올리면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핑크퐁 및 CU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이벤트 당첨자에게는 ‘국그릇핑크퐁’ 카카오톡 이모티콘, 스페셜 굿즈 세트, CU 5천원권 기프티콘 등 풍성한 경품을 증정한다. 특히, 이번 CU 콜라보레이션과 함께 선보이는 ‘국그릇핑크퐁’ 이모티콘은 친구끼리 식사 약속을 잡거나, 시험 기간 배고픔을 느끼는 상황 등 활용 범위가 넓어 새로운 MZ세대 식(食) 트렌드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더핑크퐁컴퍼니 관계자는 “‘국그릇핑크퐁’에 보내준 MZ세대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식문화에 민감한 취향을 고려해 더욱 친밀하게 타깃층에 다가가고자 CU 편의점과 협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소비자 접점을 강화하며 일상에 즐거움을 더하겠다”고 전했다.

주윤성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