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7 수 03:47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뉴 밀레니엄 시대, 세 남녀의 기묘한 로맨스 <세기말의 사랑> 이유영, 임선우, 노재원 싱글즈 2월 호 비주얼 화보 공개세기말의 감성을 자극하는 <세기말의 사랑>의 주역 이유영, 임선우, 노재원 비주얼 화보 공개
김정수 기자 | 승인 2024.01.23 02:59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세상이 끝날 것만 같던 1999년 마지막 날 짝사랑 때문에 모든 걸 잃은 영미(이유영 분)에게 짝사랑 상대의 아내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담은 <세기말의 사랑>의 주역 이유영, 임선우, 노재원의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에서 이유영, 임선우, 노재원은 고혹적이고 유니크한 분위기의 화보를 완성해 내며 돈독한 케미를 자랑했다.

다양한 형태와 높낮이를 가진 <세기말의 사랑>

세기말에 기묘한 사연으로 얽힌 셋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 <세기말의 사랑>. 이유영은 “다양한 형태와 높낮이를 가진 사랑을 담고 있는 작품으로, 나 자신을 비롯한 여러 사랑까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라며 설명했다. 

임선우는 “다양한 경로로 만나게 될 작품이지만, 어떤 경로로 보았던 모든 예측과 짐작을 전부 벗어나는 영화며, 그것이 이 영화의 매력”이라며 전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임선애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세기말의 사랑>. 임선애 감독과의 작업 소감에서 이유영은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사랑이 대단하고 연출이 굉장히 섬세하다”라며 임 감독과의 작업을 회상했다. 노재원은 “배우의 아이디어를 적극 반영해, 대사 하나 그냥 흘러가는 게 없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혼란과 희망의 기운이 공존하는 Y2K 무드와 함께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세기말의 사랑>은 오는 1월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예상치 못한 사랑스러움과 재기 발랄한 매력의 <세기말의 사랑> 이유영, 임선우, 노재원의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2월 호와 <싱글 플러스> 웹사이트(https://m.thesing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